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새벽에 찾아온 친구

기사승인 2024.05.01  18:03:03

공유
default_news_ad1

지병으로 인해 삶을 마무리하게 된
한 남자가 있었습니다.

남자에게는 친구들은 많았지만,
아내와 자식도 없었고 친인척도 전혀 없었습니다.
자신의 사후 처리에 관해 생각하던 남자는
여러 가지 복잡한 절차를 변호사에게 맡기고
사망했습니다.

변호사는 남자의 친구들에게 부고를 보내고
새벽 일찍 장례식을 치른다고 했습니다.
수십 명의 친구들이 남자의 부고를 받았지만
장례식에 참석한 친구는 4명뿐이었습니다.

다른 친구들은 장례에 참석하기 위해
이른 새벽부터 잠자리에서 일어나는 것이
귀찮았던 것입니다.

장례식이 끝나고 변호사는 4명의 친구 앞에서
남자가 남긴 유언장을 꺼내 읽었습니다.

‘나의 전 재산은 장례식에 참석한
사람들에게 고루 나누어 주시기 바랍니다.’

힘들 때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
내 말을 편견 없이 끝까지 들어주는 사람.
외롭고 쓸쓸할 때 나의 허전함을 채워주는 사람.
내가 잘못할 땐 뼈아픈 충고도 가리지 않는 사람.
늘 따뜻한 눈길로 내 곁에 있어 주는 사람.
그 아름다운 이름은 ‘친구’입니다.

단 한 명이라도 진정한 친구를
만들 수 있으면 성공한 인생입니다.

# 오늘의 명언
여러분과 리무진을 타고 싶어 하는 사람은 많겠지만,
정작 여러분이 원하는 사람은 리무진이 고장이 났을 때
같이 버스를 타 줄 사람입니다.
– 오프라 윈프리 –

따뜻한 하루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