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日 AV배우 성인페스티벌에 수원이 '발칵'

기사승인 2024.03.26  20:18:56

공유
default_news_ad1

- 초교 50m 거리에서 열리는 '2024 KXF The Fashion’ 논란 확산

▲ 다음달 20일에 수원에서 열리는 ‘2024 KXF The Fashion’을 두고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 한국성인콘텐츠협회

다음달 20일에 수원에서 열리는 ‘2024 KXF The Fashion’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행사는 플레이조커와 한국성인콘텐츠협회가 주최하는 일본 AV 배우 초청 성인 페스티벌인데 이미 지난해 12월 광명에서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에는 행사 내용이 잘 알려지지 않아 1천여명 정도가 참가했는데 이번 수원 행사에는 1만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본 AV 여배우들 출연해 사인회 및 패션쇼 진행, 주최측 "건전한 성인문화다"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은 행사 내용이다. 주요 내용은 일본 AV 배우들의 팬 사인회 및 란제리 패션쇼, DJ 공연등인데 일본 AV 여배우의 엉덩이를 남성 참가자들이 때리고 만지는 체험, 거꾸로 AV 여배우가 남성 참가자들을 만져주는 이벤트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여성단체들과 시민단체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하지만 주최측은 해당 행사가 “한국에서도 성인문화를 접하는 것이 더 이상 감추는 것이 아니라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하나의 놀이가 될 수 있다. 지난 광명 행사때 사소한 사건이나 사고도 하나 일어나지 않았다. 오히려 행사장을 찾은 방문객들은 질서 있고 건전하게 ‘성인문화’를 즐기는 신사의 품격을 보여줬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태.

▲ 지난해 12월 광명에서 열린 성인페스티벌의 한 장면. ⓒ 한국성인콘텐츠협회

이희태 한국성인콘텐츠협회 대표는 “이번 행사의 키워드는 ‘SM(Sadomasochism, 가학적 성행위)’이다. 단지 SM이라는 단어만 보고 비난하는 경우가 있는데 SM은 일종의 개인적인 성향이다. 한국에서만 유독 개인의 성적 취향을 두고 무조건 ‘잘못된 것’ ‘부정적인 것’으로 바라보는 경향이 있어 안타깝다. SM도 건전하게 즐긴다면 하나의 취향일 뿐이다.무작정 비난 받아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 강력 반발, 여성의당은 주최측 수원서부경찰서에 고발 예정

하지만 시민사회단체들과 학부모들의 반발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수원여성단체네트워크, ​수원여성의전화 등 30여개 시민사회단체의 연대체인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는 지난 12일 수원역 문화광장 앞에서 행사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당시 참가자들은 “해당 행사는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고 여성의 신체를 '놀이'로 소비하는 심각한 성폭력이자 성착취”라며 즉각 중단을 강하게 요구했다. 여성의당은 지난 21일 수원역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시와 경기도교육청은 하루빨리 집단 성폭력 행사를 중단하라”라고 촉구하고 27일 행사 주최측을 성매매처벌법, 교육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원서부경찰서에 고발할 예정이다.

▲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는 지난 12일 수원역 문화광장 앞에서 행사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수원여성의전화

국회 국민동의 청원 등장 "포르노 배우 스트립쇼와 스킨쉽 체험이 유사 성매매 아니냐"

국회 국민동의 청원도 등장했다. ‘초등학교 50M 거리에서 열리는 성매매 엑스포 행사 중단 요청에 관한 청원’이라는 제목의 글에는 “성매매 직종 여성들의 스트립쇼와 스킨쉽을 체험하는 것이 기존의 키스방, 대딸방과 같은 유사 성매매와 똑같은 거 아닌가. 더 화가 나는 건 이런 유사 성매매 행사가 열리는 수원메쎄에서 불과 반경 50m 거리에 초등학교가 있다. 자라나는 우리 아이들을 위해, 성을 돈 주고 사거나 팔 수 있는 걸로 취급하는 행사가 열리지 않게 국민 여러분의 힘을 모아달라”는 내용이 올라왔다.

지난 21일 등장한 이 청원은 26일 오후 3시 현재 16,259명이 청원에 찬성해 32%의 동의보이고 있다. 오는 4월 20일까지 진행된다.

▲ 국회 국민동의 청원 사이트.

수원시와 수원교육지원청의 미온적 태도에 비판 제기

관할 지자체인 수원시와 수원교육지원청도 강제로 행사를 취소할 수 없다는 이유를 들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국회 국민동의 청원을 올린 작성자는 “수원시가 언론 인터뷰에서 ‘민간 전시장에서 대관하는 것이어서 관여할 수 없다’라고 했는데 이는 핑계다. 용인시의 한 초등학교 근방 200m 거리에 ‘리얼돌 체험관’ 사업장이 개업을 준비한 일이 있었는데, 용인시와 용인교육지원청이 발벗고 나서서 해당 사업장을 교육환경보호법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고 교육환경보호법 제10조에 근거해 사업장 폐쇄 조치도 했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또 “초등학교에서 불과 50m 떨어진 곳에서 유사 성매매와 다를바 없는 행사가 열리는데, 수원시와 수원교육지원청이 의지만 있다면 당연히 교육환경보호법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 조치하고, 교육환경보호법 제10조에 따라 중단이나 폐쇄조치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특히 주최측에서 섹슈얼 이벤트’ , ‘성인문화체험’이라고 홍보하는 프로그램 상당수가 유사 성매매의 성질을 띠고 있으므로 성매매처벌법이나 풍속영업법, 직업안정법 위반 혐의로도 고발 조치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수원시의 한 관계자는 기자와 한 통화에서 “현재 주최측에 청소년 출입 근지를 위한 신분증 검사를, 청소년 보호를 위해 수원교육지원청과 관내 초중고교에 행사장 근처에 가지 않도록 하는 협조 공문을 발송한 상태다. 수원시의 여러 부서가 한마음으로 대응을 하고 있다. 지난 21일에는 여성가족부에 해당 행사가 청소년보호법을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있는지, 일시적인 행위도 포함이 되는지 서면 질의를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영일 기자 ngo201@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