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공임대주택 예산은 100% 민생예산”

기사승인 2022.12.06  19:12:19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민단체, 국민의힘에 공공임대 예산 전액 합의 강력 촉구

“국민의힘은 서민 주거안정과 민생을 살리는 공공임대주택 예산 전액 증액에 합의해야 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서영교·고민정·장경태 최고위원과 <내놔라 공공임대 농성단>은 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내년도 공공임대주택 예산 증액안에 대한 국민의힘의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다.

▲ (사진=참여연대)

국회의 내년 예산안 처리가 헌법이 정한 시한(12/2)을 넘겨, 올해 마지막 예산안 처리 기한(12/9)까지 3일을 남겨두고 있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의 법정 심의 기일을 지키지 못한 여야는 9일까지인 정기국회 회기 내 처리를 위해 긴박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6일 여야는 원내대표를 포함한 ‘3+3’ 협의체를 통해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정부 예산안 가운데 주거취약계층과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확대의 필요성이 그 어느 때 보다 높다. 해당 상임위원회인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정부가 삭감한 공공임대주택 예산안 전액 증액시킨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집답지 못한 곳에서 반복되는 주거 빈곤층의 죽음을 막자는 예산을 정부 여당이 반대하는 이유를 납득하기 어렵다.

일부 언론과 국민의힘에서는 공공임대주택 예산에 대해 ‘이재명표 예산’이라는 꼬리표를 붙이고 있다. 이는 민생예산인 공공임대주택 예산을 정치예산으로 둔갑시켜 정쟁의 대상으로 삼으려는 것이다. 공공임대주택 예산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정상 거처 거주자 완전해소’ 공약을 뒷받침하는 예산이고, 정부와 여당이 말하는 ‘약자복지’를 실현하는 예산이기도 하다.

공공임대주택이 절실한 쪽방·반지하 주민들의 예산인 동시에 청년·세입자들, 그야말로 무주택 서민을 위한 100% 민생예산이다. 대통령의 공약과 여당의 약자 복지가 허구가 아니라면, 국민의힘은 공공임대주택 예산 증액에 협조해야 할 것이다.

이 시간 국회 앞에서는 쪽방 주민과 고시원 거주자, 지옥고 청년들과 세입자들이 공공임대주택 예산 삭감 저지를 위해 51일째 철야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누구보다 공공임대주택이 절실한 이들이 강추위를 온 몸으로 맞서며, 민생 국회를 염원하고 있다. 6일 오후에는 국회 앞에서 각각 108배씩 릴레이로 간절함을 담은 절을 올리고, 7일에는 찬 바닥에 몸을 누이는 오체투지를 진행한다.

이날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절박한 심정으로 호소 드린다. 국회는 정쟁을 멈추고 주거약자와 무주택 세입자들의 주거권 보장을 위해 국토위에서 증액 의결한 공공임대주택 예산 상정액 전액을 합의해야 할 것이다. 집에서 폭우에 잠겨 숨진 비극을 잊지 않았다면, 약자복지 실현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예산 증액에 국민의힘은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