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역사를 바꾼 72시간

기사승인 2022.10.05  13:15:41

공유
default_news_ad1

우리에게서 많은 것을 빼앗아 간 6.25 전쟁은
수많은 사상자와 이산가족을 만든 아픈 역사입니다.

그런데 전쟁 초기 북한군이 서울을 점령한 이후
대책 없이 허물어져 가던 국군에 대한 추격을 멈추고
3일간 지체했는데, 어쩌면 우리나라의 역사와 운명을
뒤바꾼 시간이었습니다.

6월 25일 새벽,
암호명 ‘폭풍’으로 북한의 남침은 시작되었습니다.
최우수부대로 선정된 최강부대를 배치한 북한군은
350대의 탱크를 몰고 전투적으로 밀고
들어왔습니다.

원래 서부전선의 북한군 1군단이 서울을 장악한 뒤
2군단은 춘천, 홍천을 거쳐서 재빨리 남진하여
1군단과 연합하여 수원을 점령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었는데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혔습니다.

바로 춘천을 지키는 국군 6사단의 반격!
당시 비상 경계령이 해제되면서 장병 대부분이
휴가를 가거나 모내기 지원을 나갔지만
6사단 김종오 사단장은 북한에서 귀순한 병사의
증언을 바탕으로 경계 태세를 강화하며
군의관까지도 포사격을 할 수 있었을 만큼
전쟁을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춘천 옥산포로 들어섰던 북한군은
예상치 못한 6사단의 기습 반격에 남침 후
최초의 후퇴를 했습니다.

춘천 돌파에 실패한 북한군은 27일까지
그대로 춘천에 머문 뒤 홍천에서 전투 중인
북한군과 연합해 다시 돌격하기 시작했습니다.

안타깝게도 28일 춘천과 홍천이 점령됐지만
400여명의 사상자가 있던 남한군에 비해
북한군은 2,000명 이상의 사상자를 내며
전선에 흐름이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6사단은 이후 전선의 단절을 우려하여
6월 29일 충주로 전략적 후퇴를 단행하였지만
중동부 전선 일대의 북한군을 상대로
‘춘천대첩’이라는 큰 승리를
거두게 되었습니다.

6사단의 최전선에서 벌어 준 72시간은
대한민국 군대를 다시 정비할 수 있었고
국민들이 피난할 수 있는 시간을
주게 되었습니다.

누군가는 이 사건을 ‘3일의 기적’이라 부릅니다.
하지만 우연히 생긴 기적이 아닌
죽음을 각오하고 감당해 만든
숭고한 희생입니다.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가 너무나
당연하게 누리는 듯한 자유와 평화는
수많은 영웅의 피와 땀과 노력으로
이루어져 있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비겁한 자는 평생에 여러 번 죽지만,
용감한 자는 오직 한번 죽는다.
– 김만술 대위 –

따뜻한 하루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