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롯데, 부산항 랜드마크 107층 원안대로 건립해야”

기사승인 2022.05.13  15:48:11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민단체 “부산시민에게 롯데와 부산시가 특혜시비로 잘못된 경위 밝혀야”

시민단체인 부산NGO시민연합(상임대표 김흥숙, 상임위원장 강종인)은 13일 부산 광복동 롯데 초고층(랜드마크)과 관련, 규탄 집회를 부산시청 및 광복동 롯데백화점 앞에서 열고 “부산시는 부산항 랜드마크 107층을 원안대로 건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부산NGO시민연합은 13일 부산 광복동 롯데 초고층(랜드마크)과 관련, 규탄 집회를 부산시청 및 광복동 롯데백화점 앞에서 열고 “부산시는 부산항 랜드마크 107층을 원안대로 건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롯데그룹은 1996년 옛 부산시청 자리에 107층 규모의 롯데타워 부산항 랜드마크로 백화점, 아쿠아몰, 엔터테인먼트 등을 신축하는 조건으로 건축허가를 받았다. 이때 현지 법인설립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고 부산지역 인재육성을 하겠다고 부산시민과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 이후 롯데는 영업이익이 발생하는 백화점, 마트, 아쿠아몰 등만을 2009~2013년에 먼저 시공한 뒤, 13년 동안 임시사용 승인을 받아 영업하고 있으나, 2014년 이후 현재까지 107층 규모의 롯데타워건설이나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인재육성을 하겠다는 약속은 전혀 지켜지지 않고 있다. 이는 부산시민을 우롱하고 롯데의 특혜의혹만 부풀리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부산시민에게 롯데와 부산시가 특혜시비로 잘못된 경위 밝혀야

특히 “롯데는 부산시와의 약속실현을 하기 위한 어떤 움직임도 없었으며, 백화점은 2022년 5월 31일자로 임시사용 영업허가가 끝나는 시점을 알고 부산 관문항인 북항 랜드마크 롯데타워 건립을 56층 규모로 축소, 건립하겠다고 일방적으로 말을 바꾸어 발표를 했다. 이마저도 불확실한 발표임이 의심된다”고 이들은 지적했다.

또 “롯데는 그동안 시와 시민의 기대와 약속을 무시한 채 13년 동안 특혜의혹만 부풀리고 침묵을 지켜왔으며, 롯데는 107층 원안대로 건립하지 않는 이유를 부산시민에게 상세한 설명과 함께 사과를 바라며, 롯데는 더 이상 부산시민을 우롱하지 말고 완전 백지화하여 시민에게 약속을 어긴 것에 대한 피해보상을 먼저하고 완전히 부산을 떠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부산시는 신뢰성 없는 롯데의 달콤한 말에 속지 말고, ‘롯데광복점’ 입주자에게 롯데가 충분한 보상을 해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임시사용 허가를 중지하고 부산시민에게 롯데와 부산시가 특혜시비로 잘못된 경위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면서 “롯데는 부산항 랜드마크 107층을 원안대로 건립해야 한다”고 재차 강력히 요구했다.

▲ (사진=부산광역시)

이들은 이러한 롯데의 파렴치한 작태에 분개하여 부산시민과 함께 부산NGO시민연합은 다음과 같이 롯데그룹 부산퇴진운동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며, 다음과 같은 제안과 함께 촉구했다.

▲부산시는 롯데타워 건립에 대해 명백한 입장을 표명하라. ▲부산시는 롯데타워 107층 건립이 원안대로 이행되지 않을 경우, 임시사용 허가를 중지하라. ▲부산시는 롯데에게 주어진 각종 세금혜택 및 영업이익을 즉각 환수하라. ▲부산시는 롯데에 대한 실효성 없고 특혜소지가 있는 건축정책을 철회하라. ▲부산시는 롯데의 약속 불이행에 따른 관련자를 처벌하라. ▲국세청은 롯데가 임시사용허가로 인한 지방세 누락과 세금탈루 의혹을 즉각 조사하라.

이와 함께 ▲롯데그룹은 더 이상 부산시민을 우롱하지 말고 부산시민에게 사죄하라. ▲롯데그룹은 부산항랜드마크타워 107층을 원안대로 즉시 시공·건립하라. ▲롯데그룹은 부산항랜드마크타워 지금까지 방치한 것을 부산시민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사죄하라. ▲롯데그룹은 더 이상 위장하지 말고 완전히 부산을 떠나라. ▲롯데그룹과 부산시는 관광도시의 핵심지역인 남포동의 지역경제와 도시미관을 헤친 행위에 대해 책임 보상하라 등이다.

관련해 20년 넘게 부산 시민들의 애를 태우던 부산롯데타워 건립 사업이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 타워의 규모와 완공 시기를 두고 부산시와 롯데 측이 벌이던 지리한 ‘샅바싸움’이 마무리되면서, 부산 원도심을 대표할 랜드마크가 실제로 우뚝 서게 될 지를 두고 지역의 관심이 뜨겁다.

롯데는 최근 새로운 조감도를 포함해 롯데타워 공사재개 일정을 담은 계획서를 부산시에 제출했다. 이번에 공개된 롯데타워 디자인은 지상 56층의 나선형 구조인데, 일본을 대표하는 건축가인 쿠마 켄고 도쿄대 교수가 설계했다. 위쪽 10개 층에 전망대, 아트 갤러리 등이 들어서고 아래쪽 13개 층에 쇼핑몰과 체험시설 등이 배치된다.

일단 롯데 측이 건립 계획을 구체적으로 밝혔지만, 부산시는 롯데가 계획을 실제 이행하는지를 유심히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지금까지 부산시는 롯데가 진정성 있는 계획을 내놓지 않으면 오는 5월 31일 종료되는 롯데백화점 광복점의 임시사용 승인을 연장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혀 왔다. 백화점 연장 승인을 받지 못하면 광복점 내에 입점한 800여개 점포는 문을 닫아야 하고 직원 2,800여명은 일자리를 잃는다.

▲ 부산NGO시민연합은 13일 부산 광복동 롯데 초고층(랜드마크)과 관련, 규탄 집회를 부산시청 및 광복동 롯데백화점 앞에서 열고 “부산시는 부산항 랜드마크 107층을 원안대로 건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가 폐점도 불사하며 초강수를 두는 이유는 지금껏 타워 건립을 미룬 롯데에 대한 불신 때문이다. 롯데는 2000년 1월 옛 부산시청 터에 107층(428m)짜리 롯데타워와 백화점, 아쿠아몰, 엔터테인먼트동 등을 짓겠다며 건축허가를 받았다. 2008년에는 호텔·전망대 조성을 조건으로 주변 공유수면 1만400㎡를 매립해 사업 부지도 확보했다. 그러나 롯데는 핵심시설인 타워만 쏙 빼고 백화점 등 3개동만 지은 뒤 2009년 12월 임시사용 승인을 받아 영업을 해오고 있다.

현재 롯데타워는 2013년 터파기 공사만 마무리 한 채 건립 공사가 중단된 상태다. 당초 롯데는 수익성을 이유로 타워동 일부를 주거시설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반발 여론에 부딪치면서 무산됐다. 2019년에는 층수를 56층으로 낮추고 전망대와 공중수목원을 포함한 건설 계획을 새로 내놨지만, 부산시 경관위원회가 ‘시민 기대에 부응하는 수준으로 보완하라’며 재심 결정을 내려 중단됐다.

롯데 측은 지난해 12월에는 구체적 추진계획서를 요구하는 부산시에 달랑 한 장짜리 서류를 제출해 비난을 받기도 했다. 이에 시민사회단체들이 롯데 측의 진위를 전혀 믿지 못하겠다며 원안대로 부산의 랜드마크가 될 107층 롯데타워 건립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부산NGO시민연합]

(사)녹색교통운동시민본부, 한국환경보호운동실천연합회, (사)한국산수보전부산시협회, (사)환경실천연합회, (사)부산사랑지킴이연대, 환경수호운동연합회, 숨쉬는동천, 수영강생태보존협회, 환경공해추방운동본부, 지구환경운동연합본부부산지부, 한반도환경운동연합본부, 에버그린환경본부, 수영강지킴이단, 한국환경연합, (사)수영강발전협의회, (사)부산대경헌종합예술단, (사)국민재난방지협회, (사)한국불우청소년선도회, (사)한국여성연맹, (사)한국한복중앙회, (사)한국나눔연대부산본부, 부산전업미술가협회(예술법인), 부산여성뉴스, 사하신문 외 회원 단체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