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산시의회,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기사승인 2021.03.08  10:06:44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의회,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민주주의 회복 촉구 결의안’ 채택

부산시의회(의장, 신상해)는 지난 5일, 제294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및 민주주의 회복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은 이정화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영구1)이 대표 발의하고 46명의 시의원 전원이 공동 발의한 안건으로 지난 2월 1일 미얀마 군부가 작년 11월 8일 총선 결과를 부정하고 비상사태를 선포하여 정권을 장악하는 쿠데타를 일으켜,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무고한 시민들의 생명과 자유를 위협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고 있다.

시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2020년 총선에서의 압도적 지지와 선택을 받은 민주 정부를 통해 50년의 역경 끝에 결실을 맺은 미얀마의 민주주의가 군부세력에 의해 무너져 버렸다”며 군부독재로의 회귀를 의미하는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규탄했다.

이어 “부산시와 2013년부터 자매도시로 우호를 다져왔던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시에서 시위를 하던 시민들이 장갑차를 대동한 군부의 실탄사격으로 숭고한 목숨이 희생되는 참혹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미얀마 전역에서 산발적으로 일어나는 쿠데타 규탄 시위에 군부의 유혈진압으로 인한 사상자 발생이 끊이지 않고 있다는 점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시의회는 “군부의 위협과 무력에 굴하지 않고 쿠데타 세력에 분명한 반대의 뜻을 보여주고 있는 미얀마 민중들을 지지하고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결의안은 미얀마 군부가 무력 사용 중지, 민주적 선거로 수립된 문민 정부로의 원상복구, 미얀마에 체류 중인 우리 교민 3,500여명의 보호, 대한민국 정부가 UN 등 국제사회와 미얀마 시위대의 안전과 인권이 무너지지 않도록 지켜보고 연대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와 함께 이후 이 결의안은 청와대와 국회, 외교부, 주미얀마대한민국대사관 등으로 전달됐다.

변승현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