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백기완 선생의 명복을 빕니다

기사승인 2021.02.15  17:24:4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평생을 통일운동과 민중운동에 헌신했던, 그리고 민중의 독자적 정치세력화에 투신했던 백기완 선생님이 15일 영면했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불과 얼마 전까지도 노구의 몸을 이끌고 노동자들의 투쟁 현장에 함께 하셨던 백기완 선생님의 모습을 기억합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싸우는 모습을 보고, 주인이 머슴끼리 싸움을 붙이는 거라며, 노동자는 하나고 사람은 다 똑같다며 속지 말라고 하신 말씀을 기억합니다.

선생님의 삶과 말씀을 항상 새기며, 민중이 주인되는 세상을 향해 한 걸음씩 걸어가겠습니다. 다시 한번, 백기완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2021년 2월 15일)

한국노총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