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해양생물자원관 직원, 환자에게 조혈모세포 기증

기사승인 2020.08.21  18:20:18

공유
default_news_ad1

- 최종익 전임행정원, 투병 중인 생면부지의 환자에게 조혈모세포 기증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직원이 최근 난치성 혈액질환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해 눈길을 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황선도)은 국가해양생명자원센터에 근무하는 최종익 전임행정원이 서울 소재 모 병원에서 난치성 혈액질환으로 투병 중인 생면부지의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 난치성 혈액질환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최종익 전임행정원 (사진=해양생물자원관)

최종익 전임행정원은 2011년 조혈모세포 기증희망자 등록 캠페인을 통해 조혈모세포 기증 등록을 알게 됐다. 조혈모세포 기증자로 등록한지 10여년만인 5월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로부터 조직적합성항원(Human Lymphocyte Antigen, HLA)이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기증을 진행했다.

흔히 골수이식으로 알려진 조혈모세포 이식은 병든 조혈모세포를 모두 소멸시키고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이식해 병을 완치시키는 방법이다. 혈액암, 백혈병 및 재생불량성빈혈과 같은 난치성 혈액질환을 앓는 환자의 치료를 위해 진행된다.

과거에는 면역거부반응을 없애기 위해 혈연관계에서 주로 시행했으나 면역이식학의 발전으로 조혈모세포 유전자형이 일치하는 타인 간 조혈모세포 이식도 가능하게 됐다.

다만 타인 간의 조직적합성항원이 일치할 확률은 2만 분의 1 정도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활발한 조혈모세포 이식 기증 참여가 많은 목숨을 살릴 기회일 수 있다.

최종익 전임행정원은 이번 기증을 통해 “기증자의 수고는 잠깐이지만 수혜자에게는 희망을 줄 수 있는 일이기 때문에 흔쾌히 기증 의사를 밝혔다”며 “얼른 쾌유해 건강을 되찾길 기원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해양생물 관련 과학 정보를 제공하고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한 과학적 연구와 해양생물자원의 미래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하는 공공기관이다.

정찬영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