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농협 보유 무인헬기 90% 일본 ‘전범기업’ 제품

기사승인 2019.10.08  15:38:48

공유
default_news_ad1

- U‘야마하’사 무인헬기, 2년간 수리비용만 35억원

(시민사회신문=양병철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해운대 을)은 농협이 보유한 무인헬기의 약 90%가 일본 전범기업인 야마하(YAMAHA)사의 제품이라고 밝혔다.

일본 야마하사는 2012년 국무총리실에서 발표한 299개 전범기업 중 하나로 태평양전쟁 당시 군용 가구와 전투기용 프로펠러 등을 납품한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농협경제지주가 제출한 ‘농협 무인헬기 제조사별 보유현황 및 사고내역’ 자료에 따르면 현재 농협에서 사용 중인 무인헬기는 총 세 종류로 일본 야마하에서 제작한 FAZER와 RMAX, 그리고 국내 성우엔지니어링에서 만든 REMO-H가 있다.

농협에서 보유한 야마하의 무인헬기는 2017년 178대에서 2019년 7월까지 188대로 늘었으며, 성우엔지니어링의 무인헬기는 22대에서 21대로 줄었다. 일본 야마하의 무인헬기 FAZER 한 대당 가격은 1억9,800만원, 국산 성우엔지니어링의 무인헬기 REMO-H는 한 대당 1억 5,000만원으로 4,800만원 더 비싸다.

게다가 국산 무인헬기 REMO-H의 경우 2018년 한 대당 평균 수리비용은 2,353만원인 반면, 일본산 무인헬기의 평균 수리비용은 FAZER 3,443만원, RMAX 3,077만원으로 30~50%이상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농협중앙회 측은 국산 무인헬기가 일본산보다 낮은 가격과 유지수리가 낮은데도 사용이 늘어나지 않는 점에 대해 국산 무인헬기의 인지도가 낮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무인헬기의 구매선택은 각 지역농협에서 개별적으로 결정하고 있는 사항이라 농협중앙회에서도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윤준호 의원은 “전 국민이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상황에서 농민을 대표하는 농협이 최근 일본 이세키(ISEKI)사 이앙기 150대 구입에 이어, 농협보유 무인헬기의 90%를 일본 전범기업 제품으로 사용하는 것은 국민정서에 위배되며, 농민들의 일본 농기계 구매 반대 여론에도 반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국산 무인헬기는 순수 국내기술로 연구·개발해 최신 성능과 낮은 유지보수비용이 들어 농업소득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강점이 있다. 농협은 각 지역 농협들에게 국산 무인헬기 사용을 장려하고 농기계 국산화 확대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병철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